폭염에 엿가락처럼 휘어진 중앙분리대...오늘도 불볕더위 '절정'

폭염에 엿가락처럼 휘어진 중앙분리대...오늘도 불볕더위 '절정'

2024.06.19. 오전 08:1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폭염에 엿가락처럼 휘어진 중앙분리대...오늘도 불볕더위 '절정'
ⓒ연합뉴스
AD
폭염에 도로분리대가 쓰러진 모습이 포착됐다.

18일 오후 3시쯤 경북 경산시 사동 백자로 사동성당네거리에서 도로 중앙분리대 약 20여m가 옆으로 쓰러졌다.

경산시청 측은 "폭염에 중앙분리대가 쓰러졌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추정하며 "원래 노후한 중앙분리대였으며, 교체 대상 중 하나였다"라고 전했다.

경산시는 쓰러진 중앙분리대를 모두 철거했다. 별다른 사고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국토교통부 지침에 따라 중앙분리대는 폴리우레탄 재질 등 교통사고 충격을 견딜 수 있는 소재를 사용해야 한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경산시는 공식 집계 기준 한낮 최고 기온이 35.9도로 나타났다. 비공식 집계인 경산시 하양읍 자동기상관측장비(AWS)는 37도를 기록했다.

오늘(19일)도 대구와 경북지역은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6도까지 올라 찜통더위를 보이겠다. 대구와 구미, 영천, 경산, 고령, 성주, 칠곡, 김천, 상주, 예천, 안동, 의성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