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불법행위 엄정 대응"...의료계, 휴진 동력 다지기

정부 "불법행위 엄정 대응"...의료계, 휴진 동력 다지기

2024.06.13. 오전 11:4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정부 "의료계 움직임으로 환자 불안 큰 상황"
"의료개혁 논의에 전공의·의대 교수 참여 촉구"
개원의, 오는 18일 휴진 여부 오늘까지 신고 의무
AD
[앵커]
정부는 다음 주로 다가온 집단 휴진과 관련해 환자의 곁을 지켜달라고 호소하는 동시에 불법 행위는 엄정 대응하겠다고 압박했습니다.

하지만 의대 교수들이 잇따라 휴진 동참의 뜻을 밝히고, 오늘 오후 의료계 연석회의가 진행되는 등 대규모 휴진 가능성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주영 기자!

정부가 의사들의 집단 휴진에 대해 다시 한 번 경고의 뜻을 밝혔죠?

[기자]
네, 오늘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는 오는 18일로 예고된 집단 휴진 문제가 집중적으로 다뤄졌습니다.

회의를 주재한 이한경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면서 불법 행위가 있다면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개원의를 상대로 진료 명령과 휴진신고 명령을 내린 만큼 법적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밝힌 겁니다.

이어 환자들의 불안이 크다며 의사들이 환자 곁을 지켜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의료개혁특위를 통해 구체적인 의료개혁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면서 전공의들과 의대 교수들도 함께 논의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오늘은 병원들이 18일 휴진에 동참할 것인지 당국에 신고해야 하는 마지막 날인데요.

실제로 얼마나 휴진에 나설 것인지 가늠해 볼 수 있어서 신고 결과가 주목됩니다.

[앵커]
정부의 압박에도 집단 휴진 분위기는 점점 고조되고 있죠?

[기자]
네, 대한의사협회를 중심으로 한 집단휴진에 점점 힘이 실리는 모습입니다.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는 어제저녁 긴급 총회를 열고 오는 18일 예정인 집단 휴진과 총궐기대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른바 빅5 대형병원은 물론 전국 40개 의대의 수련병원 상당수가 휴진에 나설 전망입니다.

이와 별도로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무기한 휴진을 예고한 곳들도 있습니다.

서울의대 교수들은 오는 17일부터, 연세의대 교수들은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을 하겠다고 밝혔고, 가톨릭의대와 울산의대 교수 비대위는 오는 18일 휴진 이후 상황에 따라 무기한 휴진을 할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다만 전체적으로 응급환자와 중증환자, 분만실 등에 대한 진료는 최선을 다한다는 입장이어서 진료에 차질을 빚지는 않을 전망입니다.

대한의사협회는 오늘 오후 대한의학회, 전국의대교수협의회, 전국의대교수 비대위 등과 연석회의를 열고 향후 투쟁 방향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김주영입니다.


YTN 김주영 (kimjy08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