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교수들 '전면 휴진' 동참 결정...환자단체 "절망적"

의대 교수들 '전면 휴진' 동참 결정...환자단체 "절망적"

2024.06.12. 오후 10:4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서울대 의대와 대한의사협회에 이어 전국 40개 의대 교수단체까지 총회를 열고 전면 휴진에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환자단체는 환자를 죽음으로 내모는 행위라고 비판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윤성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40개 의대 교수 단체인 전국의과대학교수 협의회가 의사협회와 발을 맞춰 전면 휴진에 동참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앞서 지난 9일엔 의협의 대정부 투쟁 기조를 지지한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연세대 의대와 세브란스 병원 교수들도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정부가 전공의를 상대로 내렸던 업무개시 등의 명령 철회는 덫이라고 비판하며 가시적인 조치가 없다면 휴진을 풀지 않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서울대 의대와 성균관·고려대 의대 교수들과 의사협회가 휴진을 결정한 상황에서 휴진 확산 움직임이 더욱 거세지고 있는 겁니다.

그러자 대학교 총장들까지 나서서 정부에 적극적인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의대 교육이 정상화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의대생 복귀에 장애가 되는 제도·정책을 손질해야 한다고 요구한 겁니다.

특히, 전공의들의 복귀가 학생들 복귀에 영향을 미친다며 전공의 복귀 방안 마련을 주문했습니다.

의사들의 반발이 구체적인 행동으로 옮겨질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환자 단체는 휴진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김성주 / 한국중증질환연합회장 : 중증질환자들이 하루하루 죽음의 공포에서 연명해가던 희망의 끈을 놓아야 할 절망의 구렁텅이에 빠졌습니다.]

정부는 전공의 행정명령 철회 대신에 취소는 불가능하다고 못 박았습니다.

하지만 전면 휴진이 현실화할 경우 환자들의 피해가 불가피한 만큼 정부가 유연한 자세로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YTN 윤성훈입니다.


촬영기자;이승준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