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 "'티카그렐러' 단독요법, 급성관상동맥 환자 출혈 46%↓"

세브란스병원 "'티카그렐러' 단독요법, 급성관상동맥 환자 출혈 46%↓"

2024.05.24. 오전 09:1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급성 관상동맥 증후군 환자에게 혈전 예방 치료제인 '티카그렐러' 단독 요법을 사용하는 것이 출혈 피해를 46%가량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세브란스병원 홍명기·이용준 교수 연구팀은 오늘(24일) 급성 관상동맥 증후군 환자에게 티카그렐러를 단독으로 사용하는 게 기존 치료 요법보다 효용성과 안전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환자에게 기존의 이중항혈소판제를 장기간 사용할 경우 허혈성 사건 발생을 낮출 순 있지만 출혈성 피해는 늘어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티카그렐러를 단독으로 사용할 경우 허혈성 피해는 기존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되면서 출혈 피해는 46%가량 줄어드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환자들에게 보다 안전성 높은 치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