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길만 가는 정부·의료계...의대 곳곳 파열음

제 길만 가는 정부·의료계...의대 곳곳 파열음

2024.05.22. 오후 10:1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정부 "의대 증원 정책, 이제 돌이킬 수 없어"
정부, 전공의 복귀 관련 뾰족한 대책 부재
의료계, 의협·의대교수·대한의학회 연석회의
"대화할 준비 됐다"…구체적 방안은 나오지 않아
의대 곳곳 파열음…학칙 개정 반대 시위 이어져
AD
[앵커]
의대 증원을 둘러싼 의정 갈등 속에 정부와 의료계는 서로 대화를 하자면서도 각자의 길만을 걷고 있습니다.

증원을 위한 학칙 개정에 나선 대학들에선 갈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의대 증원에 속도를 내는 정부는 연일 돌이킬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법적 문제도 해소되고 있고, 이달 말엔 내년도 입시 요강이 발표되는 만큼 의대 증원을 막을 수 없다는 겁니다.

[박민수 / 보건복지부 2차관 : 사법부는 국민 전체의 이익의 관점에서 의대 증원이 꼭 필요하고 시급한 정책이라는 점을 확인해주었으며, 의대 증원에 대해서는 여·야 모두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병원을 떠난 전공의에 대해선 돌아오라고 호소할 뿐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는 못했습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의료개혁을 이뤄내는 것이 대책이라며 의료개혁에 10조 원 이상 재원을 투입할 방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의료계는 대한의사협회를 중심으로 연석회의를 진행했습니다.

전국 의대교수, 대한의학회 등과 함께 대응책 마련에 나선 겁니다.

정부와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확인했지만, 구체적인 방안이 나오지는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내년부터 인원이 늘어나게 될 의대 현장 곳곳에서는 파열음이 터져 나왔습니다.

연세대 의대 학장은 공개서한을 통해 학생들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어느 시점이 되면 휴학을 승인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의대 증원 학칙 개정에 나선 전북대에선 의대 교수들과 학생들이 개정에 반발하며 피켓 시위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정연준 / 전북대 의대교수 협의회장 : 여러 가지 교육부의 압박에 의해 이뤄진 학칙 개정이기 때문에 대학의 자율성을 꼭 지키고자 하는 목적에서 부결시키고자….]

전국 대학에서 학칙 개정이 이어지고 있지만, 학교를 떠난 의대생들은 돌아올 기미가 없는 만큼 향후 의대 학사 일정을 둘러싼 갈등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YTN 김주영입니다.


영상편집 : 김민경
촬영기자 : 고민철 최지환
디자인 : 임샛별


YTN 김주영 (kimjy08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