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입시 요강 30일 발표...의대 교수들, 탄원서 제출

정부, 입시 요강 30일 발표...의대 교수들, 탄원서 제출

2024.05.20. 오후 6:1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정부가 의대 증원은 확정된 것이라고 못 박으며 이번 주 대학별 모집 계획을 심의해 오는 30일에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반발하며 의대 교수협의회는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했습니다.

염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교육부는 의대 증원 철회는 불가능하다며 이제는 천재지변이 아니라면 그대로 간다고 못 박았습니다.

이달 말 시한을 어긴다면 모든 수험생과 학부모의 문제가 되어 버린다는 겁니다.

교육부는 오는 24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심의와 승인을 거쳐 30일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심을 끄는 지역인재전형과 정시, 수시 비율 등이 포함된 최종 모집계획입니다.

이주호 부총리는 각 대학에 의대 증원을 위한 신속한 학칙 개정을 주문했습니다.

[이주호 /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사법부에서도 의료개혁과 의대 정원 확대의 필요성을 공공복리의 측면에서 인정하고 있는 만큼, 개별 대학에서도 이를 반영하여 학칙을 개정해주시길 바랍니다.]

또 의대생들이 집단 유급에 이르지 않도록 학교가 설득에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병원을 떠난 지 석 달이 된 전공의들을 향해서는 전문의 자격을 취득하려면 조만간 돌아와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조규홍 / 보건복지부 장관 : 개개인의 진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병원으로 조속히 돌아와 수련에 임해주시길 바랍니다.]

하지만 의료계 역시 이대로 물러서지는 않을 기세입니다.

전국의대교수협의회는 아직 남은 증원 정지 가처분 재판의 결론을 이달 말까지 내달라며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했습니다.

[김종일 / 전국의대교수협의회 회장 : 5월 29일 이전에 결정을 내려주시길 부탁드리는 게 첫 번째 요청이고요. 두 번째 요청은 전국의 32개 대학과 교육부에게 그 재판부의 결정이 내려지기 전까지는 2025학년도 대입 정원 모집 공고를 중지해달라 하는 것이고요.]

의료계는 또 오는 22일 긴급총회를 열어 의대 증원에 종지부를 찍으려는 정부에 대응할 새로운 방침을 내놓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염혜원입니다.


촬영기자 : 정철우 박경태 최성훈

영상편집 : 최연호


YTN 염혜원 (hye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