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주면 스승이라 부를게" 스승의 날 배달 앱 이벤트 문구에 교사들 '분노'

"사주면 스승이라 부를게" 스승의 날 배달 앱 이벤트 문구에 교사들 '분노'

2024.05.16. 오전 09:5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사주면 스승이라 부를게" 스승의 날 배달 앱 이벤트 문구에 교사들 '분노'
교권지킴이
AD
스승의날 이벤트를 열면서 "OO 사주면 스승이라 부를게","쌤 피자 사주세요" 등의 문구를 올린 배달 앱이 비판을 받았다.

15일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 교사들이 만든 인스타그램 계정 '교권지킴이'에 올라온 내용에 따르면, 배달앱 '요기요'에서 홍보한 스승의날 이벤트 페이지 문구가 교사를 조롱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요기요는 자사 스쿨푸드 이벤트 페이지에 "스쿨푸드 사주면 스승이라 부를게"라는 문구를 넣었고, 청년피자는 "쌤 피자 사주세요"라는 문구로 홍보했다. 음식을 사주면 '스승'이라고 부른다는 내용이 부적절하고, 스승의 날은 '선생님들이 피자를 사주는 날'이라는 인식을 낳는다는 비판이 나왔다.

온라인에서 비판 여론이 확산되자 스쿨푸드는 스승의 날 이벤트 문구에 대해 사과했다. 스쿨푸드 측은 "자사에서 기획한 내용이 아님을 공지한다"면서도 "적절하지 않은 표현의 문구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거듭 사과한다"고 썼다.

논란이 된 이후 요기요 앱에서 해당 이벤트 내용은 삭제됐다. 이후 요기요는 자사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려 "해당 문구로 불쾌함을 느끼신 전국의 선생님들과 학교 관계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내부 시스템을 점검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교권지킴이는 "존중이나 억지 감사는 바라지도 않지만 요기요 같은 비아냥은 양심이 있는 인간이라면 하지 말아야 할 짓"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서 "스승의 날은 교사 삥 뜯는 날도 아니고, 교사를 위해 뭔가를 선물하는 날도 아니"라며 "좋은 기억으로 남은 은사님 생각하고 짧은 감사 메시지라도 보내며 사제간에 정을 나누면 좋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팀 최가영 기자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