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이 준 초콜릿에 수상한 구멍..."시청자들이 살렸다" 소름

외국인이 준 초콜릿에 수상한 구멍..."시청자들이 살렸다" 소름

2024.04.25. 오전 09:3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외국인이 준 초콜릿에 수상한 구멍..."시청자들이 살렸다" 소름
유튜브 채널 '빛나는 가경이'
AD
이태원의 한 주점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여성 유튜버가 한 외국인으로부터 수상한 초콜릿을 건네받은 사실을 공개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유튜브 채널 '빛나는 가경이'를 운영하는 유튜버는 이태원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도중 한 외국인으로부터 초콜릿을 건네받고 고맙다는 인사를 건넸다.

이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시청자들을 "그 초콜릿을 먹지 말라" "납치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유튜버는 "초콜릿을 먹고 납치를 당했다니, 초콜릿에다가 어떻게 무엇을 타냐. 주사로 넣는 거냐"라며 의아해했다.

유튜버는 초콜릿을 살피고는 "진짜 소름 돋는 걸 보여주겠다"라며 "내가 지금 초콜릿 안 건든 거 너희도 봤지 않냐. 이거 보이냐. 여기가 구멍이다. 지금 젖어있는 거 보이냐"라고 말했다.

실제로 초콜릿에 구멍이 뚫린 부분은 젖은 것처럼 미세하게 다른 색깔을 띠고 있었다. 유튜버는 "진짜 먹었으면 큰일날 뻔했다"라며 "주사기 자국이 있을 줄은 상상도 못 했다"라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러면서 "이태원에서 누가 뭘 주면 조심하라"고 당부했다.

누리꾼들은 "큰일날 뻔했다" "경찰에 신고하라" "원래 위스키 들어있는 초콜릿도 있는데 그것도 주삿바늘로 넣는 거로 알고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근 국내에서 사탕이나 젤리 모양으로 둔갑한 변종 마약이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이달 초에는 지인에게 받은 대마 젤리를 섭취한 혐의로 6명이 붙잡힌 바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대마와 대마 유사 성분이 함유된 젤리 등의 제품의 국내 반입을 차단했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