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증원 조정' 손짓에도 의료계 '냉담'..."흥정 못 받아들여"

정부 '증원 조정' 손짓에도 의료계 '냉담'..."흥정 못 받아들여"

2024.04.19. 오후 7:2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의대 증원 2천 명을 고수하던 정부가 정원 규모 조정 방안을 제시한 국립대 총장들의 건의를 받아들이며 한발 물러났습니다.

그러나 의료계는 의대 정원을 두고 흥정하자는 것이냐며 냉담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윤성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부가 국립대학교 총장들이 제시한 의대 증원 규모 조정 건의를 받아들였습니다.

32개 대학교가 내년에만 늘어난 정원의 50~100% 규모에서 자율적으로 신입생을 뽑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겁니다.

의대 정원 2천 명 증원을 고수하던 정부가 의료현장 갈등 실마리를 마련하겠다며 한발 물러선 셈입니다.

그러나 의료계 반응은 냉담합니다.

당장 의대 증원에 맞서 집단 휴직, 사직에 나선 전공의들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근거 없이 산정된 의대 증원 규모를 백지화하지 않는다면 의료 현장 복귀도 없다는 겁니다.

사직 전공의인 류옥하다 씨도 행정부에 대한 신뢰가 없는 상태에서 의사 정원을 두고 흥정하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며 복귀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정부에 각을 세웠던 임현택 의협회장 당선인 역시, 의대 증원 백지화는 바꿀 수 없는 원칙이라고 못을 박았습니다.

또, 대학 여건별로 자율 모집하겠다는 것부터 주먹구구식으로 증원 규모가 결정됐다는 걸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임현택 / 대한의사협회장 당선인 : (정부가) 수용성 없는 대책을 자꾸, 우리는 이런 대책을 내놨으니 받아들여야 한다고 해서는 굉장히 곤란하다고 생각을 하고요.]

정부는 각 대학이 이번 달 말까지 허용된 범위에서 모집 인원을 결정하도록 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오히려 의료계 집단행동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 섞인 전망도 나옵니다.

YTN 윤성훈입니다.


촬영기자;신홍
영상편집;온승원
디자인;박유동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