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택 "의대 자율 모집, 수용 가능성 없어...상황 인식 안일"

임현택 "의대 자율 모집, 수용 가능성 없어...상황 인식 안일"

2024.04.19. 오후 6:4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각 대학이 의대 증원분의 50~100% 범위 안에서 자율적으로 모집하도록 하겠다는 정부 대책에 대해 의료계는 수용 가능성이 없다고 작심 비판했습니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 당선인은 오늘(19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상황 인식이 얼마나 안일한지 알 수 있다며 수용 가능성이 없는 대책을 내놨다고 밝혔습니다.

임 당선인은 정부가 수용성 없는 대책을 내놨으니 의료계가 받아들여야 한다는 자세는 곤란하다며 수용 불가 의지를 분명히 드러냈습니다.

또, 각 대학교가 여건을 고려해 의대생을 모집하겠다는 건 기존 의대 증원 결정 과정이 주먹구구식으로 이뤄졌다는 반증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임 당선인은 또, 의료개혁특별위원회에 대해서도 구색 맞추기에 불과하다고 의료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구성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