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실 뺑뺑이 여전...협의체 구성 놓고 '동상이몽' [앵커리포트]

응급실 뺑뺑이 여전...협의체 구성 놓고 '동상이몽' [앵커리포트]

2024.04.18. 오후 1:0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정부와 여야 정치권 모두 의료공백 사태 해결을 위해 협의체 구성을 추진하고 있지만,

의사단체, 미복귀 전공의 모두 요지부동입니다.

이런 와중에 심장 통증을 호소하던 60대 여성이, 병원 6곳을 전전하다 수술도 받지 못하고 숨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어떤 일인지 살펴보겠습니다.

지난달 31일 오후 4시 10분쯤, 경남 김해에서 '밭일하던 60대 여성이 가슴 통증을 느끼고 있다'는 119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소방이 급히 구급차에는 실었는데, 이후 1시간 넘도록 병원 6곳에 10여 차례 연락을 돌렸지만 '의료진, 병상 부족'이란 답과 함께 거절당했습니다.

신고 5시간이 넘어서야 차량으로 30∼40분 거리에 있는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수술 한 번 받지 못하고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보건복지부에서 경위를 파악하고 있는데요.

전공의 이탈 사태 여파인지는 구체적으로 확인해봐야겠지만, 119에 신고하고도 신속하게 치료받지 못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놓고 꽉 막힌 대치 속에, 정부와 정치권은 협의체 구성으로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대통령 직속 의료개혁특별위원회가 이르면 다음 주 출범될 예정이고,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보건의료계 공론화 특별위원회라는 이름으로, 더불어민주연합과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도 각각 협의체를 제안했는데요.

관건은 의사단체입니다.

의사단체는 구체적인 내용이 없는 만큼 참여 여부도 확답할 수 없단 입장인 데다, 특히 미복귀 전공의 일부가 복귀조건으로 증원 원점 재검토를 비롯해, 군 복무 단축, 복지부 차관 경질 등을 요구한다는 자체 조사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정부는 합리적인 대안이 없다면 기존 정책 기조를 유지한다는 방침이어서, 정부와 의료계가 당장 협의체 참여는 물론 대화 물꼬를 틀 수 있을지도 현재로는 안갯속입니다.

결국, 정부와 의료계의 물러섬 없는 대치 속에 당장 치료와 진료가 시급한 환자들이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고 있습니다.


YTN 박희재 (parkhj02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