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단 전공의 대표 "수련병원 교수들, 착취의 중간 관리자 역할"

박단 전공의 대표 "수련병원 교수들, 착취의 중간 관리자 역할"

2024.04.13. 오전 11:5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대한전공의협의회 박단 비상대책위원장이 장기화하고 있는 의료 파행과 관련해 교수들이 착취의 중간관리자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비대위원장은 SNS에 "수련병원 교수들은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에게 불이익이 생기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지만, 이들은 착취의 사슬에서 중간 관리자 역할을 해왔다"고 말했습니다.

또 "문제의 당사자인 병원들은 의정 갈등의 무고한 피해자 행세를 하며 그 부담을 다른 보건의료 노동자들에게 고스란히 전가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 이르도록 의료체계의 상업화, 시장화를 방치해온 국가의 책임이 지대하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조용성 (choys@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