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침묵 속 '속도 조절'...의료계, '백기 투항' 압박

정부, 침묵 속 '속도 조절'...의료계, '백기 투항' 압박

2024.04.12. 오후 6:2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의사 집단행동 정례 브리핑 사흘째 멈춰
중수본 비공개 개최…의료계 향한 메시지 없어
정부, 의료 개혁 추진 ’신중론’ 부상
AD
[앵커]
총선 결과를 두고 의료계가 잇따라 '의대 증원'을 백지화하라며 압박하고 있지만, 정부는 며칠째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

흔들림 없는 의료 개혁을 강조하던 기조가 변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조용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의사 집단행동에 대응하고, 의대 증원과 정책 패키지를 강행하던 정례 브리핑이 사흘째 멈췄습니다.

총선 당일에는 여당의 패색이 짙어지던 저녁쯤, 다음날 예고됐던 브리핑이 갑자기 취소되기도 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이끌던 국무총리가 사퇴하면서 대신 중앙사고수습본부가 비공개로 열렸고,

의료 공백에 대응해 진료지원 간호사 추가 채용 계획만 내놓은 채 의료계를 향한 메시지는 없었습니다.

정부가 강력히 추진해온 '의료 개혁'에 대해 신중해졌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의료계는 여당이 참패한 총선 결과를 두고 정부 정책에 대한 반감으로 해석하며 잇따라 공세에 나섰습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대위는 "독단과 불통 대신 소통과 협의를 명령하는 국민의 목소리"라며, "숫자에 매몰된 소모적인 논쟁을 멈추라"고 강조했습니다.

대한의사협회는 정부가 추진 명분으로 세우던 국민의 진짜 여론을 확인했다며, 포퓰리즘 정책을 중단하고 원점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김성근 / 대한의사협회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 : 정부는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들어, 대한민국 의료를 파국으로 몰아가고 있는 의대 정원 증원과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원점 재검토에 나서기 바랍니다.]

정부를 향한 의료계의 반발은 하나처럼 보이지만 정부와의 대화를 위한 의료계의 단일 창구 마련은 여전히 오리무중.

이런 가운데 일각에선 총선 결과를 기점으로 정부가 의료 개혁 추진을 두고 정치권의 동향을 살피며 강약을 조절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조용성입니다.


촬영기자 : 이영재
영상편집 : 김현준
디자인 : 박유동


YTN 조용성 (choys@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