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다 '푸바오' 공개 마지막날 사육사들 결국 눈물 보였다

판다 '푸바오' 공개 마지막날 사육사들 결국 눈물 보였다

2024.03.04. 오전 09: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판다 '푸바오' 공개 마지막날 사육사들 결국 눈물 보였다
주토피아 팬카페
AD
용인 에버랜드가 판다 푸바오를 3일 관람객들에게 마지막으로 선보인 가운데 푸바오를 돌봐온 사육사들이 눈물을 보였다.

4일 주토피아 팬카페와 SNS에는 푸바오가 내실로 들어간 뒤 아쉬워하는 관람객들에게 이야기하던 강철원 사육사가 눈물을 흘리는 사진이 공유됐다.

강 사육사는 팬들에게 "집에 안 가고 뭐 해요? 집에들 빨리 가야지"라며 말을 건넸다. 이어서 "푸바오 잘 관리해서 (중국에) 잘 갈 수 있도록 돌보겠다"며 "푸바오 잘하고 있는지 소식 전할 거니까 너무 걱정하지 마시라"고 말했다.

강 사육사는 "(지금 울면) 30일 후에 또 울어야 하잖아요"라며 오늘은 그만 울고 안전하게 돌아가라며 팬들을 위로했다. 푸바오의 쌍둥이 동생 루이바오와 후이바오도 있어서 다행이라는 말을 남겼다.

그러나 강 사육사는 이내 감정이 복받치는 듯 눈물을 흘리며 말을 잇지 못했다.

푸바오의 작은 할아버지로 알려진 송영관 사육사도 판다월드숍 앞에서 인사를 하다 눈물을 보였다.

그는 "여러분들이 저보다 좀 더 (빨리) 푸바오와 이별을 하는데 그 모습이 한 달 후 제가 느껴야 하는 감정이다"라며 "오늘은 제가 눈물을 보이지 않으려 했다. 잘 참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푸바오는 3일까지만 일반 관람객들에게 선보이고 남은 한 달 동안은 비공개 상태로 지내며 중국으로 가기 위한 준비에 돌입한다.

푸바오는 특별 건강 관리와 이송 케이지 적응 훈련을 받은 후 오는 4월 3일 중국으로 돌아간다. 푸바오의 중국행에는 강 사육사가 동행한다.

푸바오는 중국 쓰촨성의 자이언트판다 보전연구센터로 옮겨져 생활할 예정이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