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15개월 두 아이 엄마, 뇌사 장기기증으로 5명에 새 생명

10살·15개월 두 아이 엄마, 뇌사 장기기증으로 5명에 새 생명

2024.02.26. 오후 2: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10살·15개월 두 아이 엄마, 뇌사 장기기증으로 5명에 새 생명
한국장기조직기증원
AD
10살과 15개월 된 두 아이를 둔 40대 여성이 뇌사 장기기증으로 5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떠났다.

이하진(42) 씨는 지난달 23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좌우 신장·간장·폐장·심장을 뇌사 장기 기증해 5명의 생명을 살렸다.

26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10살, 15개월 된 두 아이의 엄마인 이 씨는 지난 2020년 뇌혈관이 좁아지는 질환인 '모야모야병' 진단을 받고 그 증상이 악화해 병원에서 수술을 권유받았다.

그러나 당시 둘째를 임신 중이었던 이 씨는 아이에게 영향을 미칠까 봐 수술을 미뤘고, 둘째가 첫돌을 넘긴 지난해 12월에야 수술받았다. 회복을 마치고 퇴원한 후 갑작스럽게 독감과 뇌출혈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이송됐고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뇌사 상태가 됐다.

이 씨의 남편은 고인이 생전 장기기증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고, 어린 자녀들이 엄마를 자랑스럽게 기억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증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유족은 이 씨가 활달하고 적극적이며 따뜻한 사람이었다고 밝혔다. 2녀 중 둘째로 태어난 그는 자폐증이 있는 언니에게 매사 양보하며 언니를 살뜰히 돌봤다고 한다.

남편 김동인 씨는 "하늘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히 잘 살았으면 좋겠어. 애들은 내가 잘 키울 테니까 걱정하지 말고 편안하게 지켜봐 줘. 잘 지내고 사랑해"라고 마지막 인사를 했다.

YTN 정윤주 (younju@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