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대 교수들, 진료 안 하는 '겸직 해제' 나서나

서울의대 교수들, 진료 안 하는 '겸직 해제' 나서나

2024.02.24. 오후 9:4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서울의대 교수비대위, 최근 정부에 대화 제안
박민수 차관과 정진행 교수 2시간가량 회동
서울의대 교수 ’겸직해제’ 집단행동 의견 교환
진료거부 해당 안 돼…현실화 땐 진료공백 가중
AD
[앵커]
의대 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전공의 집단사직 사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학병원 교수들도 진료를 그만둘 가능성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의대 교수들이 병원진료와 학교강의 가운데 진료를 하지 않는 '겸직 해제'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습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대병원과 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최근, 이번 주말이 전공의 집단사직 사태 해결의 골든타임이라며 정부에 대화를 제안했습니다.

제안은 신속하게 성사돼 보건복지부 박민수 2차관과 서울의대 교수 비대위 정진행 교수가 2시간가량 회동했습니다.

그런데 그 이후 서울대 의대 교수들 사이에 '겸직 해제' 집단행동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습니다.

겸직 교수는 대학에서 의대생을 가르치면서 병원에 파견 나가 진료도 하는 의사를 말합니다.

겸직 해제는 학교 강의만 하고 병원 파견은 포기하는 것입니다.

겸직 해제는 의료법상 불법인 진료 거부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서울의대 교수 대다수가 겸직 교수인 만큼 단체로 겸직 해제를 한다면 환자 진료에 타격이 가중될 수밖에 없습니다.

서울의대 교수협의회 측 관계자는 "아산병원과 순천향병원 교수진도 연대 의사를 알렸고 국립대병원으로 확산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대병원에 이어 서울아산병원에서도 교수 비대위가 구성되는 등 의대 교수들의 개입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제자인 전공의와 정부 사이를 중재할 수 있는 위치란 의견이 있는 반면, 전공의 편을 드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는 시각도 있습니다.

서울의대 교수 비대위는 오는 26일 전공의와 함께 모여 대책을 추가로 논의할 예정입니다.

YTN 김평정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