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임무 떠맡은 간호사들..."불법 진료행위 강요받아"

전공의 임무 떠맡은 간호사들..."불법 진료행위 강요받아"

2024.02.23. 오전 10:3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나면서 업무가 늘어난 간호사들이 대리처방 같은 불법진료에 내몰리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대한간호협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현장 간호사들의 피해 신고 사례 154건을 공개했습니다.

피해 신고가 접수된 곳은 상급종합병원이 62%로 가장 많았고, 일반 간호사가 72%인 반면, 임상 간호사, 다시 말해 PA 간호사는 24%에 불과했습니다.

이들은 채혈이나 심전도 검사, 수술보조나 봉합 수술 등 전공의들이 맡던 업무를 떠맡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또, 초진기록지나 진단서 등 각종 의무기록을 대리 작성하거나, 심지어 병동 내 교수 아이디를 이용한 대리처방에 내몰린 사례도 접수됐습니다.

간호협회는 "간호사들이 격무에 시달리고 있을 뿐 아니라, 일부 의료도구 소독 횟수도 줄어드는 등 환자 안전까지 위협받고 있다"며 전공의들의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YTN 김혜은 (henis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