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 전자기기 든 택배만 골라 훔친 비법은...쿠팡 직원이라서

고가 전자기기 든 택배만 골라 훔친 비법은...쿠팡 직원이라서

2024.02.21. 오전 10:1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고가 전자기기 든 택배만 골라 훔친 비법은...쿠팡 직원이라서
연합뉴스
AD
고객 정보를 조회해 택배 배송지를 확인하고 고가의 전자제품만 골라서 훔친 쿠팡 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20일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쿠팡 직원 A 씨(30대)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 중순까지 경기 부천·김포와 인천 등지 아파트와 오피스텔에서 10여 차례에 걸쳐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 4천여만 원 상당의 고가 전자제품들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쿠팡에서 일하면서 내부 고객 정보를 조회해 고가제품 배송지와 공동현관 비밀번호 등을 확인하고, 새벽 시간대 각 배송지를 찾아가 집 앞에 찾아가 택배를 훔쳤다.

피해자들은 쿠팡에 택배 분실 신고를 했으나 A 씨의 범행 사실이 바로 드러나지 않아 피해가 이어졌다.

피해자들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CCTV 등을 확인해 지난달 말 A 씨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앞서 A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됐다"며 "계속 수사를 진행하고 있어 범행 횟수나 피해 액수는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