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다가구주택 화재로 1명 중상..."이불에 불 붙였다"

실시간 주요뉴스

다가구주택 화재…대피하려 뛰어내린 20대 중상
원룸 거주 10대 ’방화치상’ 체포…영장신청 예정
10대 여성 "라이터로 이불에 불 붙였다" 진술
[앵커]
오늘(12일) 새벽 서울 중곡동 다가구주택 화재로 주민 한 명이 불을 피해 건물 밖으로 뛰어내렸다가 크게 다쳤습니다.

경찰은 불이 시작된 집에 살던 10대 여성을 긴급체포했는데, 자신이 이불에 불을 붙였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김영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어두운 골목길, 한 여성이 편의점으로 급하게 뛰어갑니다.

편의점 업주가 휴대전화로 급히 신고한 뒤 소방차가 잇따라 도착합니다.

여성이 자신 집에 불이 났다며 119신고를 부탁한 겁니다.

[다가구주택 주민 : 냄새 때문에 일어나서 나왔는데 그때 불이 시작됐던 거 같아요. 2분, 3분 있다가 갑자기 창문도 깨지고….]

새벽 4시 40분쯤 서울 중곡동 6층짜리 다가구주택 3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4층 주민 20대 여성이 건물 아래로 뛰어 대피하려다 머리를 다쳤고 연기를 마신 두 명도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화재 원인을 조사하던 경찰은 불이 난 집에 살던 여성을 방화치상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10대로 확인됐는데 자신이 이불에 불을 붙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다가구주택 건물주 : (10대 여성은) 그냥 집에 있나 봐. 이제 집에 온 지 한 달 됐어. 한 달. 12월에 들어왔어.]

산불도 잇따랐습니다.

낮 1시쯤 전남 나주에 있는 야산에서 불이 났습니다.

산림 당국은 헬기 2대와 진화 인력 20여 명을 투입해 40분 만에 불을 껐습니다.

비슷한 시각 경기도 가평 야산에서도 불이 나 1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최대 2ha 정도 산림이 소실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소방당국은 쓰레기를 태우다가 불씨가 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김영수입니다.


YTN 김영수 (yskim2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