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마을버스 기사 운행 중 쓰러져 숨져...승객 4명도 부상

실시간 주요뉴스

운전 중이던 50대 마을버스 기사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숨지면서 달리던 버스가 건물을 들이받았습니다.

어제 오전 9시 10분쯤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의 한 도로에서 마을버스를 몰던 운전기사 55살 도 모 씨가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이후 버스는 도로 옆 정미소 건물을 들이받았고 운전자 도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또,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 4명이 다쳐 치료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숨진 운전자의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하고 블랙박스 분석을 통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김영수 (yskim2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