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잠든 알바생 발에 휴지 끼우고 불 붙인 직원..."장난이었다"

실시간 주요뉴스

광주의 한 술집에서 잠든 아르바이트생의 발가락에 휴지를 끼우고 불을 붙여 화상을 입힌 뒤 영상을 찍어 소셜미디어(SNS)에 올리기까지 한 직원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30일 KBC광주방송, 뉴스1 등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2일 광주 서구 상무지구의 한 술집에서 잠든 20대 아르바이트생 B씨의 발가락에 휴지를 끼우고 불을 붙이는 기행을 저질렀다.

A씨는 불을 붙이는 장면과 B씨가 고통스러워하는 모습 등을 촬영해 자신의 SNS에 게시하고 직원 단체 대화방에 공유하기도 했다.

영상에서 B씨는 발에 불이 붙자 발버둥 쳤다. 동료 직원들의 만류에도 A씨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A씨는 가혹 행위를 6차례나 반복, 이로 인해 B씨는 발에 2도 화상을 입어 전치 6주의 진단을 받았다.

B씨는 지난 10일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B씨는 KBC와의 인터뷰에서 "양말을 찢고 계속 불을 질렀다"며 "그 사람은 재밌어서 계속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B씨는 A씨가 폭언 등 가혹 행위를 지속했다며, 경찰 신고 이후에도 A씨가 "신고해도 된다. 벌금을 내겠다"고 적반하장 식으로 나왔다고 주장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장난삼아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특수 상해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