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반찬에 더듬이가'…고등학교 급식서 나흘 간격으로 벌레 나와

실시간 주요뉴스

경남 창원지역 한 학교 급식에서 나흘 간격으로 잇따라 벌레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연합뉴스는 경남도교육청을 인용해 창원시 한 고등학교의 급식 반찬에서 지난 23일과 27일 두 차례 벌레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23일, 급식을 먹던 해당 학교 학생은 버섯 반찬 사이에서 더듬이와 다리 등이 온전히 남아 있는 벌레를 발견하고 사진을 찍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랐다. 이후 27일에도 학생들이 학교 급식 반찬에 벌레 한 마리가 들어있는 것을 발견했다.

학교 관계자는 "급식소 공사로 인해 위탁업체로부터 도시락을 받아 지난 17일부터 학생에게 배식하던 중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해당 업체와 계약이 처음이고 현재 추후 조처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창원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위탁업체를 불시에 방문해 검사한 뒤 "업체 위생 상태는 나쁘지 않았으나, 산에 둘러싸인 곳(이라서 벌레가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도 교육청에 보고했다.

위탁업체를 관리하는 창원시는 사실관계 파악 후 시정 명령 등 조처한다는 방침이며, 도 교육청은 도내 위탁업체를 대상으로 위생에 신경 써달라는 공문을 보낼 예정이다.

YTN 정윤주 (younju@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