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남의 집 귀한 딸한테" 중년 남교사에 대드는 여학생 영상 파문

실시간 주요뉴스

한 여학생이 중년의 남교사와 다투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21일 뉴스1 등 보도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상에서 '선생님에게 대드는 여고생'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해당 영상에는 고등학생으로 추정되는 여학생과 중년의 남성 교사가 학교 복도에서 큰 소리로 말다툼하는 모습이 담겼다.

교사가 여학생에게 '들어가'라고 손짓하며 큰 소리로 말하자, 여학생은 "왜 저한테 소리 지르냐. 저도 남의 집 귀한 딸 아니냐"라고 따진다. 이에 교사가 당황한 듯 대꾸하지 못하고 학생을 바라보자, 여학생은 "저 그렇게 함부로 대해도 되는 사람 아니다. 머리채를 왜 잡으시나"라고 물었다.

이에 교사는 "네 가방 잡았다고. 가방끈에 네 머리가 꼬여 있었다"고 말하며 손가락으로 학생의 머리를 가리켰다. 그러자 여고생은 "(내 머리채를) 잡으셨다고요"라고 항의하듯 말하고 있다.

또 이 상황을 촬영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여학생이 키득키득 거리는 웃음소리도 함께 담겼다.

화가 난 교사는 "즐겁지? 재밌지? 그렇게 해봐 그럼"이라고 말하며 자리를 피하려 했지만, 여학생은 교사를 따라가며 "선생님은 머리채 잡으니까 즐거우셨냐"라고 거듭 따졌다.

이에 교사는 "내가 그대로 위원회에 말할 테니까"라고 외치며 자리를 떠났고, 여학생은 "위원회에 말하시라"라고 맞받아쳤다. 이때 또 다른 교사로 보이는 남성이 여학생 옆으로 다가오면서 상황은 마무리됐다.

이 영상이 올라온 게시글에 따르면, 해당 학생은 수업시간에 매점에 갔다가 교사에게 적발돼 이같은 상황이 빚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교권 추락의 현 주소", "선생님이 학생 잘못을 지적하지도 못하는 사회가 됐다", "사제 간의 기본적인 예의가 사라졌다", "킥킥대며 상황을 즐기고 촬영 중인 학생도 똑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