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접촉사고 낸 뒤 트렁크 열고 춤을? '수상한 낌새'에 차량 뒤져보니

실시간 주요뉴스

접촉 사고를 낸 40대 여성이 검거 당시 횡설수설하고 춤을 추는 등 미심쩍은 반응을 보여 경찰이 간이시약 검사를 한 결과 마약을 투약한 상태로 밝혀졌다.

지난 2일, 오전 6시 40분께 서울 서초구의 한 도로에서 승용차와 덤프트럭 간 접촉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승용차에서 내린 40대 여성 A씨가 비틀거리며 이상 행동을 하자 수상함을 감지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A씨는 트렁크에 있던 짐을 모두 도로에 꺼내고 트렁크 문을 열어놓은 상태였다. 경찰이 다가오는 것을 보고는 연신 인사를 하기도 하고, 몸을 흔들고 춤을 추기도 했다.

경찰은 A씨를 임의동행해 간이시약 검사를 한 결과 A씨에게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전했다. 또 A씨의 차량에는 필로폰이 들어있는 주사기가 발견됐다.

A씨는 마약 투약 관련 전과가 여러 차례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찰은 당시 상황을 찍은 영상을 20일 유튜브에 올려 "마약은 출구 없는 미로와 같다"고 경고했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과 도로교통법 위반(약물 운전) 혐의로 지난 9일 40대 여성 A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전했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