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 성폭행 살인' 최윤종 모친 "합의금 못 준다, 저희도 살아야"

'신림 성폭행 살인' 최윤종 모친 "합의금 못 준다, 저희도 살아야"

2023.11.21. 오전 08:5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신림 성폭행 살인' 최윤종 모친 "합의금 못 준다, 저희도 살아야"
ⓒ YTN
AD
서울 관악구 등산로에서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최윤종(30)의 모친이 법정에서 합의금 마련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부장판사 정진아) 심리로 진행된 최윤종의 네 번째 공판에서 모친 A씨는 양형증인으로 출석했다.

A씨는 변호인이 "학교폭력을 당한 적 있다는 게 사실인가"라고 묻자 "사실인 것 같다"고 답했다. 또 검찰 측이 "피고인이 학교폭력에 대해 말한 적 있냐"고 질문하자 A 씨는 "말한 적은 없지만 윤종이가 몸이 멍투성이인 걸 보고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신과 치료를 잘하고 살았어야 했는데 뒷받침을 못 해줬다"고 덧붙였다.

최윤종이 우울증과 공황장애 등의 증상으로 세 차례 병원에 간 적이 있지만 처방받은 약을 버리거나 숨겨 제대로 치료가 이뤄지지 못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검찰은 "건강보험 급여 자료를 보니 2015년도 우울 1회뿐"이라고 반박했다.

A씨는 "사랑으로 키워야 하는데 나와 남편이 사랑을 못 받고 자라서 (유족들에게) 죽을죄를 지었다. 피해자에게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다만 "피해 회복을 위해 노력할 마음은 있나"는 변호인의 질문에는 "그런 생각까지 못 했다. 저희도 살아야 한다"고 답했다.

또 '합의금이 어렵다면 피해자 유족들에 사과문을 낼 생각은 없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솔직히 돈 문제는 힘들다" 등의 답변을 내놨다.

한편, 최윤종은 이날 모친의 출석을 두고 "굳이 안 나와도 됐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재판부가 "어머니가 용기를 내 나왔는데 감사한 마음은 있느냐"고 묻자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