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현동·대북송금 의혹' 이재명 대표 오는 26일 구속 심사

'백현동·대북송금 의혹' 이재명 대표 오는 26일 구속 심사

2023.09.22. 오전 11:4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이재명, 구속영장 실질심사 오는 26일 오전 10시
이재명 대표 구속 여부 이르면 26일 당일 결정
'단식' 변수…건강상 이유 일정 연기 요청 가능성
AD
[앵커]
국회에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오는 26일 열립니다.

두 번의 시도 끝에 국회 문턱을 넘은 검찰은 이 대표의 신병 확보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준비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혜린 기자!

[기자]
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입니다.

[앵커]
이 대표의 구속영장 실질심사 일정이 오늘 정해졌죠?

[기자]
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오는 26일 오전 10시로 정해졌습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예정대로 진행되면 이 대표의 구속 여부는 빠르면 26일 당일, 늦어도 다음 날 새벽에 결정되는데요.

이 대표가 단식을 계속 이어간다면 심사 당일엔 단식 27일 차에 접어드는 터라 건강상 이유로 일정 연기를 요청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 경우 법원은 검찰 의견을 듣고 일정을 조정하는데, 검찰이 이를 받아들일지는 지켜봐야 합니다.

이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 3명 가운데 최선임인 유창훈 부장판사가 맡았습니다.

유 부장판사는 이 대표가 연루된 백현동 개발 비리 사건에서 특혜를 제공받고 천3백억 대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는 정바울 아시아디벨로퍼 회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한 바 있습니다.

또,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으로 구속된 송영길 전 대표의 전직 보좌관 박 모 씨와 강래구 전 한국감사협회장의 영장 심사도 유 부장판사가 맡았습니다.

다만, 같은 의혹으로 심사를 받은 무소속 이성만 의원과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재판에서 위증한 혐의를 받는 이 모 씨의 구속영장은 기각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우선 법원의 판단을 믿고 심사 준비에 총력을 다하겠단 방침인데요.

검찰은 이 대표 구속 필요성을 강조하고 법원을 설득하기 위해 수백 페이지 분량의 PPT 자료 등을 새로 준비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혐의 소명에 자신감을 내비치며, 이 대표 증거인멸 우려를 강조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가 제1야당 대표란 지위에 있는 만큼 사건에 연루된 이들의 진술을 조작할 위험성이 크단 겁니다.

또,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재판 파행 사례와 같이 본안 재판에서 증거 인멸 가능성이 있다는 점도 역설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YTN 김혜린입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