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승유 "이동관, 아들 시험 이후로 전학 미뤄달라"...이사장에 부탁 논란

단독 김승유 "이동관, 아들 시험 이후로 전학 미뤄달라"...이사장에 부탁 논란

2023.07.28. 오후 3:0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는 지난 2012년 아들의 학교폭력 논란과 관련해 당시 하나고 김승유 이사장에게 직접 전화를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김 전 이사장은 YTN 취재진과 만나 이 후보자 아들이 시험을 보고 전학을 가게 해달라는 구체적인 부탁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자 측은 사실 파악을 위한 통화였다는 입장만 내놓은 상태라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추가 해명이 나올지 주목됩니다.

우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동관 후보자는 2012년 5월 무렵 아들의 학교폭력 사건이 교직원 회의에서 거론되고 이후 전학을 갈 상황에 놓이자 김승유 당시 하나고 이사장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김승유 / 전 하나고 이사장 : 복싱을 배워서 어디 가서 자기가 괜히 손도 뻗쳐보고 싶고 그랬을 겁니다. 그러다 보니까 자기 방에서 애들한테 그런 것 같습니다. 티격태격했습니다 라고….]

전 청와대 홍보수석으로서 외압을 행사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는데 이 후보자는 사실관계를 알아보려 전화한 것이지, 무엇을 잘 봐달라는 것이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YTN과 만난 김승유 전 이사장은 그런 사건이 있다는 걸 통화할 때 처음 알았다면서 이런 부탁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김승유 / 전 하나고 이사장 : 새로 전학 간 데서 시험을 치면 불리하니까 '시험은 여기서 치고 가게 해 주십시오.' 하는 얘기가 있었어요. 그게 다예요.]

하나고는 일반고와 교육 과정이 달라서 전학을 가자마자 새 학교에서 시험을 보면 내신에서 불리해지니까 전학을 늦춰 달라고 학교 이사장에게 요청했다는 얘기입니다.

김 전 이사장은 당시 하나고 교장에게 이 후보자의 부탁을 전했고, 학교가 그렇게 해주는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나중에 보니 바로 전학을 갔더라면서, 결과적으로 자신이 부탁을 안 들어주게 된 셈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오히려 교장의 "학교에 맡겨달라"는 답변에 마음이 언짢기도 했다면서 이 후보자의 요구가 외압으로 느껴지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교장에게 이 후보자의 부탁을 전한 것이 이사장의 학사 개입 아니냐는 질문에는

시험을 치고 전학을 가게 할 수 있는지 알아봐 달라고 한 것이 전부라면서 계속 알아보면 그야말로 학사 개입이 되니까 더는 얘기도 안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학기 말까지 학교를 다니게 해달라는 요청을 학교가 수용하지는 않았지만, 이 후보자가 이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아들 전학 일정에 대한 부탁을 한 것은 맞다는 게 김 전 이사장이 밝힌 당시 상황입니다.

김 전 이사장이 밝힌 통화 내용에 대해 YTN은 여러 차례 확인을 요청했지만 이 후보자 측은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YTN 우철희입니다.


영상편집 : 윤용준
그래픽 : 권보희


YTN 우철희 (woo7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