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우박 '우수수'...낙뢰·돌풍 피해도

하늘에서 우박 '우수수'...낙뢰·돌풍 피해도

2023.06.10. 오후 9:4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오늘(10일) 오후 전국적으로 국지성 호우가 내린 가운데, 곳곳에서 우박과 강풍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강원 양양군에서는 낙뢰 사고로 6명이 다쳐 병원에 옮겨졌습니다.

임예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하늘에서 엄지손톱만 한 흰 물체가 우수수 떨어집니다.

밭의 농작물 사이사이도 하얀 얼음덩어리들이 가득 메웠습니다.

수도권을 비롯해 강원 철원, 전북 순창 등 전국 곳곳에서 지름 1cm 안팎의 우박이 쏟아졌습니다.

대기가 불안정한 상태에서 찬 공기가 상층에 머물며 우박이 내린 건데,

공들인 농사를 한순간에 망친 농민들은 그저 막막할 뿐입니다.

[이흥만 / 강원 화천군 농민 : 그냥 몇 분 만에 아주 그냥 다 망쳐버렸네. 큰일이네 막막합니다.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습니다.]

낙뢰와 강풍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강원 양양군 설악 해변에서는 서핑하던 6명이 낙뢰를 맞고 쓰러졌습니다.

이 가운데 2명이 중상을, 4명은 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습니다.

또, 서울 상계동에서는 갑작스러운 강풍과 폭우에 옥탑방 지붕 구조물이 떨어졌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5m 길이의 구조물이 이웃집 두 곳을 덮치며 에어컨 실외기와 창문 등이 파손됐습니다.

기상청은 당분간 천둥 번개를 동반한 요란한 비가 내리고, 돌풍과 우박도 이어질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특히, 전국에 국지성 호우도 예보돼 있어, 저지대에서는 침수에 대한 대비도 필요합니다.

YTN 임예진입니다.



YTN 임예진 (hongkiza@ytn.co.kr)
영상편집 문지환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