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석 석방 뒤 잠행' 박희영, 용산구청장 월급 그대로 수령

'보석 석방 뒤 잠행' 박희영, 용산구청장 월급 그대로 수령

2023.06.10. 오후 1:3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보석 석방 뒤 잠행' 박희영, 용산구청장 월급 그대로 수령
사진 출처 : 연합뉴스
AD
이태원 참사 부실 대응 혐의로 구속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난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이른바 잠행을 이어가고 있지만, 월급은 그대로 받게 될 것으로 보여 논란이 예상됩니다.

지난 7일 풀려난 박 구청장은 다음날인 8일부터 업무를 시작했지만, 유가족과 취재진의 눈을 피해 이른 아침 몰래 출근했습니다.

이어, 어제(9일)는 연차를 내고 아예 출근하지 않았습니다.

1심 재판을 받고 있는 박 구청장은 재판 때마다 출석해야 하는 등 업무상 제약을 받게 되지만, 월급은 정상적으로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용산구청장의 연봉은 1억천만 원대입니다.


YTN 강민경 (kmk02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