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범 강의 도중 '더듬더듬'…유명 물리치료사, 후배 성추행 의혹

시범 강의 도중 '더듬더듬'…유명 물리치료사, 후배 성추행 의혹

2023.06.09. 오후 4:5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시범 강의 도중 '더듬더듬'…유명 물리치료사, 후배 성추행 의혹
출처 = 유튜브 채널 Raphaela 영상 캡처
AD
유명 물리치료사가 강의 도중 후배 치료사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는 "나는 나를 지키지 못했지만 후배들은 스스로를 지킬 수 있기를 바란다"며 해당 사건을 언론에 제보했다.

9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이지예 씨는 최근 유명 물리치료사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당초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으나, 이 씨가 이의 신청을 하면서 검찰이 경찰에 보완 수사를 지시한 상태다.

사건은 지난 2021년 9월 5일, 이 씨가 A씨의 강의에 시범 조교로 참여하면서 발생했다.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A씨가 엎드려있는 이 씨의 엉덩이, 가슴 등에 손을 얹고 강의를 진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씨는 "분명 만질 것이 아닌 상황에서 가슴을 만지고 있다든지 손을 제 몸에서 떼도 되는데 엉덩이 위에 손을 얹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후 불면증과 외상후스트레스 장애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히며 "밤에 잠만 자면 그날이 꿈에서 반복된다"고 털어놨다. 현장에서 목소리를 내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는 "싫은 티를 내면 치료 시연 과정을 망치게 되는 거고 결국 수업도 망쳐 큰 불이익이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이 같은 사실을 전하며 "강의를 망칠까 두려워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며 "물리치료사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교육받고 수준 높은 성인지 감수성을 가지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YTN 서미량 (tjalfi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