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커튼 뒤 숨어있던 애” 고교 동창들이 본 ‘또래 살인’ 정유정

실시간 주요뉴스

20대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및 유기한 정유정(23)이 학창 시절에도 친구들과의 교류가 전혀 없던 외톨이였다는 동창들의 전언이 나왔다.

7일 MBN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정유정의 고교 동창들은 그는 “반에서 존재감 없는 애”, “잘 어울리지 않고 조용한 친구였다”고 회상했다.

먼저 고교 동창 B 씨는 “진짜 말 없고 혼자 다니고 반에서 존재감 없는 애였는데. 그 당시에 친구가 없었다”고 회상했다. 또한, C 씨도 정유정에 대해 “인사를 해도 인사 자체를 받아주지 않는 친구였다. 대답도 잘 안 했다”고 말했다. 단, 친구들의 괴롭힘이나 따돌림 등은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동창은 “커튼 뒤에 항상 가 있었다. 간식을 먹을 때도 커튼 뒤에서 혼자 먹곤 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정유정은 학교 졸업 후 교류하는 동창생이 거의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현재 정유정의 정확한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