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국회 사무처 압수수색...'돈봉투' 수수자 추적

검찰, 국회 사무처 압수수색...'돈봉투' 수수자 추적

2023.06.05. 오후 5:5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돈을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현역 의원들의 동선을 확인하기 위해 강제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오늘(5일) 국회 사무처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습니다.

검찰은 송영길 전 대표와 윤관석, 이성만 의원을 포함해 모두 29개 의원실의 출입기록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의 녹취와 관계자 진술 등을 바탕으로, 윤 의원이 전당대회를 앞둔 재작년 4월 28일과 29일 이틀에 걸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회의실이 있는 국회 본청과 의원회관 일대에서 3백만 원씩 든 봉투 20개를 의원들에게 전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당시 송 전 대표는 국회 외통위원장을 맡고 있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앞서 전당대회 당시 송 전 대표 캠프에 속해 있던 의원과 보좌진 10여 명에 대한 국회 본청·의원회관 출입 기록을 임의제출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국회 사무처는 검찰이 다수의 인원에 대해 목적을 밝히지 않고 출입 기록을 요구해왔다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는 등 정식 절차를 거쳐 출입기록을 요청해달라고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으로 바탕으로 수수자로 의심되는 의원들의 동선을 교차 검증한 뒤 특정된 의원들을 소환할 방침입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