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과자 한 봉지에 7만 원? 경북 영양 재래시장 '바가지 논란'

옛날과자 한 봉지에 7만 원? 경북 영양 재래시장 '바가지 논란'

2023.06.05. 오전 11:2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옛날과자 한 봉지에 7만 원? 경북 영양 재래시장 '바가지 논란'
사진='1박 2일' 방송 중 한 장면
AD
경북 영양군의 한 재래시장에서 옛날 과자 한 봉지를 7만 원에 판매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며 '바가지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에서는 출연자 김종민, 연정훈, 유선호 씨가 경북 영양에 위치한 시장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한 옛날과자 가게에 들렀고, 호두과자, 생강 맛 과자 등을 맛본 후 과자를 골라 담았다.

세 봉지에 나눠 담은 과자의 봉지당 무게는 1500g을 조금 넘겼다. 100g당 가격은 4,499원으로, 봉지당 6만 8,569원이 나왔지만 가게 측은 7만 원으로 가격을 올려 총 21만 원을 달라고 요구했다.

예상보다 높은 가격에 깜짝 놀란 출연자들은 구매를 철회하길 원했지만, 가게 사장은 이미 포장을 완료했다며 "15만 원으로 해주겠다"고 말했다. 이에 출연자들은 "(과자 양을) 10만 원으로 맞춰 달라"고 요청했지만 가게 사장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

결국 사장은 "14만 원만 달라"고 했고, 출연자들은 과자 세 봉지를 14만 원에 구매했지만 이후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해당 방송이 전파를 탄 후 온라인상에서는 "해당 가게가 바가지를 씌운 게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지역 시장마다 옛날 과자의 가격에 차이가 있긴 하지만, 보편적으로 100g당 1,500원에서 2,100원 선으로 형성돼 있다.

누리꾼들은 "전통시장 물가가 바가지 수준" "옛날 과자가 한우보다 비싸다니" "6만 8,000원인데 7만 원으로 올리는 건 뭐냐" 등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