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경찰 "불법 집회 강경 대응"

31일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경찰 "불법 집회 강경 대응"

2023.05.29. 오후 10:3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오는 31일 민주노총이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불법집회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이어서 충돌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태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주노총 조합원 2만여 명이 이번 주 서울 세종대로에 모여 '경고파업 결의대회'를 엽니다.

"정부가 반노동자 정책을 펼치고 경찰은 노조 표적 수사를 벌인다"며 강도 높은 투쟁에 나서겠다는 겁니다.

이에 맞서 경찰은 조합원들이 모든 차선을 점거해 교통체증을 유발하거나, 신고된 집회 장소를 이탈하면 곧바로 해산 명령을 내리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앞서, 지난 16일 건설노조의 1박 2일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술판을 벌이고 노상 방뇨를 했는데도, 미온적으로 대처했다"는 비판이 당정에서 나오자 강경 대응 방침을 세운 겁니다.

[윤희근 / 경찰청장(지난 18일) : 엄중하게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를 위한 특단의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또, 경찰청 주관으로 캡사이신 최루액 분사 훈련을 포함한 불법집회 해산 훈련이 6년 만에 열렸고, 기동대 검거전담팀 운영도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대통령실도 노조의 불법 집회에 엄정하게 대처하는 건 정부의 책무라며 이 같은 기조에 힘을 보탰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은 경찰이 합법적인 야간 문화제를 불법집회로 왜곡한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또, 도로 점거에 대해서도 사전에 신고한 만큼 문제가 없는데도, 경찰이 뒤늦게 이를 빌미로 집회의 자유를 침해하려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상진 / 민주노총 대변인 : 저희가 미신고 집회라도 한 적 있습니까? 4차선까지 허락을 하니 신고를 하고, 거기서 집회를 하는 거잖아요. 그게 무슨 불법이냐고요.]

이번 집회엔 최근 이른바 '건폭' 수사와 노조원 분신 등으로 경찰과 부딪혀 온 건설노조도 개별 집회를 마치고 합류하기로 했습니다.

집회 다음 날엔 건설노조 노숙집회와 관련해 민주노총 간부 3명의 경찰 조사가 예정돼 있습니다.

평일 퇴근시간대에 도심 한복판에서 열릴 대규모 집회를 앞두고, 양측 긴장감이 점점 고조되는 가운데 충돌이 빚어질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YTN 김태원입니다.



YTN 김태원 (woni0414@ytn.co.kr)
영상편집 : 연진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