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괌 고립' 한국 관광객 3천여 명...오후부터 순차 귀국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슈퍼 태풍 '마와르'로 일시 폐쇄됐던 괌 국제공항이 오늘부터 다시 운영을 정상화하면서, 항공편 운항도 속속 재개되고 있습니다.

일주일가량 발이 묶였던 한국인 관광객 3천여 명도 오늘 오후부터 차례로 귀국길에 오릅니다.

자세한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임예진 기자!

[기자]
네, 인천국제공항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전에 출발한 비행편이 곧 괌에 도착한다고요?

[기자]
네, 오전 10시 인천공항을 출발한 진에어 항공편이 현지시각 오후 3시 반, 괌 공항에 도착합니다.

곧장 현지에 있는 관광객들을 태워 오후 5시에 귀국길에 오르는데요.

여행객들은 오늘 밤부터 차례로 국내로 들어올 예정입니다.

태풍 피해로 운영을 잠시 멈췄던 괌 공항의 복구 작업이 빨라지면서 오늘 오후부터 공항 운영이 정상화에 들어갑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국적 항공사들도 괌에 발이 묶인 여행객들의 수송에 나섰습니다.

대한항공은 오늘 오전 11시 반 338명 규모 대체항공기를 투입한 데 이어, 오후 4시 반에도 여객기 한 대를 괌으로 보낼 예정입니다.

제주항공은 오늘 인천과 부산을 출발해 괌으로 향하는 여객기 3편의 정기노선 운항을 다시 시작했는데요,

여행객들은 오늘 오후 5시 10분 한국행 첫 비행기를 시작으로 오늘 밤과 내일 새벽 사이 국내로 들어올 예정입니다.

티웨이항공 역시 인천과 괌을 왕복하는 대체항공편 2편을 운항하는 등 오늘 괌으로 출발하는 국내 항공편은 모두 11편입니다.

괌 공항 일시 폐쇄로 현지에 발이 묶인 한국인 여행객은 3천4백여 명으로, 이들이 모두 귀국하는 데까지는 사흘 정도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고립된 한인 여행객들이 모인 SNS 오픈 채팅방에서는 결항 이후 항공사 권유로 다음 달로 일정을 변경했는데, 대체항공기가 투입되면서 우선순위에서 밀렸다는 불만도 나오고 있습니다.

정부는 한인 교회를 포함해 임시숙소 3곳을 마련하고, 한국계 의사가 진료를 보는 임시진료소도 운영에 들어갔는데요,

외교부는 오늘 오전 외교부 직원 4명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을 괌으로 파견한 데 이어 오후 비행편에 2차 신속대응팀 2명을 추가로 파견해 여행객들의 신속한 철수를 도울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인천국제공항에서 YTN 임예진입니다.



YTN 임예진 (imyj77@ytn.co.kr)
촬영기자 : 노욱상 권혁용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