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폭력 신고 2시간 만에 동거녀 살해 30대 체포

데이트 폭력 신고 2시간 만에 동거녀 살해 30대 체포

2023.05.26. 오후 6:0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오늘 아침 지하주차장에서 동거하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차에 싣고 다닌 3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남성은 피해자가 자신을 경찰에 신고한 지 2시간 만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황보혜경 기자!

어떤 사건인지, 자세히 설명해주시죠.

[기자]
경찰이 살인 혐의로 30대 남성 A 씨를 긴급 체포했습니다.

A 씨는 오늘 아침 7시 20분쯤 서울 금천구 시흥동에 있는 상가 지하주차장에서 40대 여성을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은 지하주차장에 핏자국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는데, 이미 피해자와 피의자 모두 사라진 뒤였습니다.

이후 A 씨 추적에 나섰고, 오늘 오후 3시 반쯤 경기 파주시 주택가에 세워둔 렌터카 안에서 A 씨를 붙잡았습니다.

검거 당시 차량 뒷좌석에선 피해 여성의 시신도 발견됐습니다.

피해 여성은 A 씨와 1년여 동안 동거했던 사이였는데, 범행이 일어나기 2시간 전쯤 데이트 폭력 신고도 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 새벽 5시 반쯤, A 씨가 길거리에서 폭행하고, 비밀번호를 바꿔서 집에 못 들어오게 한다며 경찰에 신고했던 겁니다.

그러나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은 긴급체포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해 분리 조치만 실시했습니다.

피해 여성은 신고 이후 PC방에 머물다 자신을 찾아온 A 씨와 함께 밖으로 나갔다가 살해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앙심을 품고 계획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을 포함해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