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상혁 방통위원장 소환 조사..."어떤 위법도 없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른바 'TV조선 재승인 의혹'과 관련해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오늘(22일)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아침부터 시작한 조사는 지금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검찰은 혐의 입증을 자신하지만, 한 위원장은 어떤 위법 사안도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강민경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불려 나온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조사에 들어가기 전, 지난 2020년 TV조선 재승인 과정엔 어떤 문제도 없었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한상혁 / 방송통신위원장 : 위법하거나 약간이라도 부당한 지시를 한 적이 없다는 사실은 분명하고요. 그런 지시를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는 점도 객관적으로 분명하다고 말씀을 드리고요.]

이미 구속돼 첫 재판을 기다리고 있는 방통위 간부들에 대해서도 죄가 없다고 변호했습니다.

[한상혁 / 방송통신위원장 : 그분들도 의도적으로 조작이든 수정행위를 할 이유가 전혀 없는 상황이었다고 저는 생각을 합니다.]

그러면서, 4개월 남은 방통위원장 임기는 끝까지 지키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한상혁 / 방송통신위원장 : 저의 결백이 아니고 방송통신위원회가 업무를 치우침이 없이 투명하게 성실히 수행해 왔다는 것을 입증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저는 생각을 합니다.]

TV조선은 3년 전 종편 재승인 심사에서 중점 심사사항 하나를 충족하지 못해 '조건부 재승인'을 받았습니다.

이때 고의로 점수를 깎는 작업이 있었단 의혹이 불거졌고, 검찰은 정권 교체 후인 지난해 9월 관련 자료를 감사원에서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과천 방통위 사무실을 4차례나 압수수색 하는 등 전방위 수사를 이어오면서, 실무를 담당한 방통위 간부 2명과 당시 재승인 심사위원장이었던 교수를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제 검찰의 칼끝은 한상혁 위원장을 겨누고 있습니다.

의사결정 구조상 한 위원장이 고의 감점 지시를 몰랐을 리 없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번 소환 조사에서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와 방통위 관계자들의 조사 내용 등을 제시하며 한 위원장을 압박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변호사 출신인 한 위원장은 자신의 개입 여부는 물론 관련 의혹 자체를 전면 부인하는 상황.

한 방통위원장과 검찰이 팽팽히 대치하는 가운데 검찰이 조만간 한 위원장에 대한 구속 영장을 청구해 신병 확보에 나설 거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YTN 강민경입니다.


YTN 강민경 (kmk02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