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주52시간'도 많다...취업자 희망 근무시간은 36.7시간

실시간 주요뉴스

'주52시간'도 많다...취업자 희망 근무시간은 36.7시간
정부가 주당 최대 근로시간을 늘리려고 고민하는 가운데, 국민이 원하는 희망 근무시간은 40시간도 안 된다는 조사가 나왔습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낸 2022년 전국 일-생활 균형 실태조사를 보면, 취업자가 원하는 주당 근로시간은 36.7시간으로 상용 근로자는 37.6시간 임시·일용직에선 32.4시간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실제 근무하는 시간은 41시간이라고 답해 희망 근로시간과 4시간 넘게 차이가 났는데 현재 주 52시간이 넘게 일하는 사람들 역시 희망 근무시간은 44.2시간으로 괴리가 있었습니다.

원하는 근무 시간은 연령대가 내려갈수록 짧았는데, 20대 이하는 주당 34.9시간만 일하기를 원했고, 30대는 36.3 시간, 40대는 37.1시간 50대는 37.9시간으로 답했습니다.

또, 결혼한 사람은 37.6시간 미혼자는 35.5시간만 일하기를 희망했습니다.

식사 시간을 포함한 휴게 시간은 평균 64분으로 부족하다고 답한 사람이 40%가 넘었습니다.

더불어 일할 때 열정적이라고 답한 사람은 65.9% 일 때문에 진이 빠진다는 느낌이 든다는 사람도 63.3%로 집계됐는데, '워라밸'을 위한 근로시간 관리가 꾸준히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9월 20일부터 10월 7일 사이 전국의 만 19∼59세 사이 2만2천 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에서 실시됐습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