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공개한 조민 "떳떳...檢, 우리 가족에 가혹"

얼굴 공개한 조민 "떳떳...檢, 우리 가족에 가혹"

2023.02.06. 오전 11:2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최근 자녀 입시비리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자신은 떳떳하다며 직접 얼굴을 공개하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조 씨는 오늘(6일) 방송된 김어준 씨의 유튜브 채널에서 지난 4년 동안 검찰이나 언론, 정치권에서 자신의 가족을 다룬 것들을 보면 정말 가혹했다고 생각한다며 조 전 장관의 선고 결과에 대한 심경을 전했습니다.

이어 과연 본인들은 스스로와 가족에게 똑같은 잣대를 적용하는지 묻고 싶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인터뷰에 나선 배경에 대해서는 조 전 장관의 재판 결과를 지켜보며 자신은 부끄럽지 않게 살았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제 조국의 딸이 아니라 조민으로 당당하게 살고 싶다는 결심을 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의 의사 자격에 대한 질문에는 표창장으로 의사가 될 수는 없다며 입시에 필요한 항목에서 자신의 점수는 충분했고 어떤 것들은 넘치기도 했다며 동료들로부터 자질이 충분하다고 들었다고도 답했습니다.

다만, 관련 재판이 끝나기 전에는 의료 지식을 봉사에만 사용하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4년 동안 세상을 보는 마음의 자세가 달라졌느냐는 물음에는 부족하지 않은 환경 자체가 특권으로 비칠 수 있다는 것을 진심으로 깨닫게 된 것 같다며 또래에게 미안함을 느끼는 것도 자연스러운 과정인 것 같다고 대답했습니다.

조 씨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당시 제출한 동양대 표창장 등이 위조 또는 허위라는 법원 판결에 따라 입학이 취소되자 이에 불복해 소송을 냈습니다.

하지만 법원의 집행정지 결정으로 본안 소송의 1심 판결이 나올 때까지는 졸업생 자격을 유지할 수 있게 됐습니다.


YTN 김다연 (kimdy081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