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9 이태원 참사 100일의 기록...'공백'

10.29 이태원 참사 100일의 기록...'공백'

2023.02.04. 오전 05:4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핼러윈 데이 축제를 즐기러 거리에 나온 시민 159명이 희생된 '이태원 참사', 내일이 100일째 되는 날입니다.

경찰 수사와 국회 국정조사가 참사 원인과 책임 규명에 부족했다는 평가 속에 유가족들은 정부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022년 10월 29일.

이태원역 1번 출구 앞은 핼러윈 축제 인파로 인산인해였습니다.

오후 5시까지 3만여 명, 밤 9시에는 6만여 명이 운집했습니다.

하루 10만 명 정도를 예상했던 경찰은 참사 3시간 41분 전부터 걸려오기 시작한 신고 전화에도 위험을 감지하지 못했습니다.

[이태원 참사 당일 최초 112 신고 : 해밀턴 호텔 그 골목에 이마트24 있잖아요. 사람이 내려올 수 없는데 계속 밀려 올라오니까 압사당할 것 같아요.]

[김학경 / 성신여자대학교 융합보안학과 교수 인터뷰 : 풍속이라든지 범죄 방지 범죄 예방에만 대비를 한거고 인파 사고에 대해서는 전혀 대비가 안 되어있었던 거죠.]

밤 10시 15분, 참사 발생 직후 '골든타임'에서의 대처는 속수무책이었습니다.

생명을 구하러 온 구급차가 꽉 막힌 도로 탓에 이태원역 근처에 갈 수 없었습니다.

[김세훈 /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 인터뷰 : 10시경에 시속 1.2km로 굉장히 속도가 느려지는 걸 볼 수 있고요. 11시경에는 1까지 떨어지는 걸 보실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일반 도로를 통해서 구급 차량이나 비상 차량이 접근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었고요.]

재난의 컨트롤 타워들은 현장의 사투를 지원하는데 너무 더뎠습니다.

대통령이 처음 보고받은 시각은 그나마 가장 빨랐던 밤 11시 3분이었지만 재난 대응을 총괄해야 할 장관은 11시 20분, 서울경찰청장은 밤 11시 36분에야 알았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은 다음 날 새벽 2시 30분.

[최희천 / 아시아안전교육진흥원 연구소장 : 어떤 시스템이 하나가 작동이 안 되더라도 부분적인 고장에 그치지, 이렇게 시스템 전체가 일종의 공백이나 셧다운 그런 건 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거든요.]

대통령이 진상을 규명해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고

[윤석열 / 대통령(2022년 11월 7일 국가안전시스템점검회의) : 그 상황에서 경찰이 권한이 없다는 말이 나올 수 있습니까? 왜 4시간 동안 물끄러미 쳐다만 보고 있었느냐 이거예요. 현장에 나가 있었잖아.]

경찰 특별수사본부와 국회 국정조사가 진행됐지만 일선 구청장과 경찰서장 정도를 구속하는 선에서 책임 규명이 일단락된 상황.

[이상민 / 행정안전부장관(1월 6일 국정조사 2차 청문회) : 어쨌든 저는 현재 제게 주어진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그런 말씀으로 갈음하겠습니다.]

참사 100일 가까이 지나서도 일상으로 돌아가지 못한 유족들의 요구는 정부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책임지는 모습, 그리고 독립적 조사기구 설치입니다.

[서이현 / 고 서형주 씨 누나 : 단 한 번이라도 정부가 공식적으로 유가족을 만난 적도 사과한 적도 없습니다. 그래서 저는 우리 유가족은 더 외롭고 힘듭니다. 나라와 싸우고 싶지 않습니다.]

YTN은 10.29 이태원 참사 100일의 기록을 담은 탐사보고서 <공백>을 오늘 밤과 내일 밤 11시에 방송합니다.

YTN 신호입니다.

[현장 출동 구급대원 바디캠 영상 : 녹사평역에서 이태원역까지 통제가 안 되고 있어. 경찰력을 빨리 추가 비발(출동) 요청해서 구급차가 빠질 수 있도록 해줘야 돼.]


YTN 신호 (sin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