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주취자 방치 사망사고...경찰청장 "재발 막겠다"

잇단 주취자 방치 사망사고...경찰청장 "재발 막겠다"

2023.02.01. 오후 10:1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경찰이 술에 취한 시민을 내버려 둬 숨지게 한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자 경찰청이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오늘(1일) 최근 주취자 사망사고가 발생한 서울 동대문구와 강북구 현장을 방문해,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다시는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게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또 경찰관이 법적으로 주취자를 보호해야 하지만 당사자가 거부할 경우 방안이 마땅치 않다는 현장 의견과 관련해서는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위험에 처한 시민을 경찰이 제대로 보호하지 않고 내버려뒀다가 숨지게 한 일이 잇따르며 비판이 제기된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지난달 19일 술에 취해 길가에 쓰러져 있던 남성이 경찰이 떠난 뒤 차에 치여 숨진 것과 관련해,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소속 경찰관 2명에 대해 감찰에 착수했습니다.

또, 서울 강북경찰서 경찰관 2명은 지난해 11월 술에 취한 60대 남성을 한파 속에 집 대문 앞까지만 데려다줘 숨지게 한 혐의로 최근 입건됐습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