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최태원·노소영 1조 원대 이혼 소송 오늘 1심 선고

실시간 주요뉴스

최태원·노소영 1조 원대 이혼 소송 오늘 1심 선고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소송 1심 결론이 이혼 조정 신청 5년여 만에 나옵니다.

서울가정법원은 오늘(6일) 오후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 소송 1심 판결을 선고합니다.

최 회장은 지난 2015년 혼외 자녀가 있다고 인정하며 노 관장과 성격 차이로 이혼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뒤 2017년 7월 이혼 조정을 신청했습니다.

이혼에 반대하던 노 관장은 2019년 12월 이혼에 응하겠다며 맞소송을 내고, 위자료 3억 원과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 가운데 42.29%를 지급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는 1조 3천7백억 원에 달하는 액수입니다.

앞서 법원은 지난 4월 이혼과 재산분할 소송이 마무리될 때까지 최 회장이 주식을 처분하지 못하게 해달라는 노 관장의 가처분 신청을 일부 받아들여 350만 주의 처분을 금지했습니다.

그러나 최 회장 측은 해당 지분이 최종현 전 회장으로부터 증여·상속으로 취득한 SK계열사 지분이 기원이라며, 원칙적으로 재산분할 대상이 아니라고 봐야 한다는 논리를 내세우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홍민기 (hongmg122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