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제한적 허용되는 위장수사, 다른 범죄에도 도입돼야"

실시간 주요뉴스

"제한적 허용되는 위장수사, 다른 범죄에도 도입돼야"
아동과 청소년 대상 디지털 성범죄 등에 제한적으로 허용되는 경찰의 위장수사를 다른 유형의 범죄에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는 오늘(16일) '디지털 성범죄 및 마약·사기 범죄에서의 위장수사제도'라는 주제로 학술토론회를 열었습니다.

토론회에서는 범죄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신체 등을 보호하는 국가의 역할이 디지털 성범죄 등 영역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전통적인 수사 방법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범죄에 대해서는 위장수사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또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범죄에만 적용되는 위장수사 제도를 성인을 대상으로 한 범죄에도 확대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경찰은 아동·청소년 대상 디지털 성범죄 위장수사제도가 시행된 1년 동안 위장수사 183건을 진행해 261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22명을 구속했습니다.


YTN 안동준 (eastj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