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같은 전화번호에 이름만 10개"...중고거래 사기 신고 300건 포착

실시간 주요뉴스

91년생 윤 모 씨와 중고거래…선입금 뒤 연락끊겨
윤 씨, 다른 중고 사기범과 같은 번호 사용
17일 기준, 피해신고 299건·피해액 2억 원 넘어
20개 이상 경찰서 동시신고…"수사 시간 걸릴 듯"
[앵커]
온라인에서 선입금을 요구한 뒤 물건을 보내지 않고 잠적하는 중고사기, 당해보신 분들도 계실 텐데요.

최근 같은 전화번호를 서로 다른 이름 10개로 돌려쓰며 사기 행각을 벌이는 사례가 포착됐습니다.

접수된 피해 신고만 3백 건, 피해액은 2억 원이 넘습니다.

안동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3일 A 씨는 인터넷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최근 품절 대란을 겪고 있는 휴대전화 매물을 발견했습니다.

판매자는 1991년생 윤 모 씨.

원가보다 싼 가격에 주민등록증을 확인하고 곧바로 선입금했지만, 송장을 보내준다는 문자를 받은 뒤 연락이 끊겼습니다.

[A 씨 / 중고 거래 사기 피해자 : 신분증을 당당하게 보내주고…. 중고나라 카페에서 거래했던 내용이 쭉 있는데 몇 년 전부터 늘 활동을 해오신 분이길래 믿고 거래를 했던 거죠.]

사기가 의심돼 피해신고 사이트에 검색해보니 이미 윤 씨에게 당한 사례가 여럿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상한 점이 발견됐습니다.

윤 씨 휴대전화 번호가 또 다른 중고거래 사기범으로 추정되는 사람들 번호와 정확히 일치했던 겁니다.

[A 씨 / 중고 거래 사기 피해자 : 계좌번호나 휴대전화 번호의 특정 번호가 계속 반복적으로 돼 있거나 또 휴대전화 번호가 제가 당한 저한테 사기를 친 사람이 다른 사람의 휴대전화로 등록된 경우도 있었고….]

취재진이 피해 사례를 수집해 분석한 결과 사기범은 이름 10개로 53개 전화번호를 돌려가며 범행을 저지른 거로 파악됐습니다.

뒷자리가 똑같은 번호도 10개나 확인됐는데, 범행을 위해 일부러 같은 뒷번호를 만들어 사용한 거로 추정됩니다.

피해자들로부터 돈을 송금받을 때도 6개 은행 계좌 29개를 번갈아 가며 이용했습니다.

인터넷 사기피해신고 사이트 '더치트' 집계 결과 이들 10명 명의로 접수된 피해 신고만 3백 건에 육박하고, 피해액은 2억 원이 넘었습니다.

주로 휴대전화 등 고가 상품을 미끼로 삼았지만 식사권 같은 소액 품목도 가리지 않았습니다.

[B 씨 / 중고 거리 사기 피해자 : 당장 다음 주 아버지 생신인데 또 심지어 이번에 환갑이셔서 아버지한테 고르라고 했거든요. 거기가 제일 좋다고 하셔서 아버지가 고르셨는데 진짜 황당했죠.]

피해자들은 대부분 신분증과 물건 인증 사진 등만 보고 의심 없이 돈을 보냈다가 낭패를 봤습니다.

[이은희 / 인하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 : 애플리케이션에 지금 현재 있는 판매자가 조금 문제가 있는 판매자인가 아닌가를 애플리케이션에 확인하는 그런 것들이 그래도 방법 중에 하나가 아닐까 생각을 하고….]

전국 20개 이상 경찰서에 동시다발적으로 신고가 접수된 데다 범행에 사용된 계좌도 많아 수사엔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전문가들은 중고 거래 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되도록 선입금을 하지 말고, 카카오톡이나 문자보다는 중고거래 사이트 시스템을 통해 거래하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안동준입니다.



YTN 안동준 (eastj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