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인건비 부풀리고 물품 빼돌리고"...경찰, '코로나 특수' 여행사 수사 확대

실시간 주요뉴스

’코로나19 특수’ 여행사, 서울경찰청 직접 수사
’수상한 수의계약’…인건비 뻥튀기·방역물품 의혹
코로나 위기인데 호황…여행업단체 회장 두 업체
[앵커]
여행업 단체 회장이 이끄는 업체들이 코로나 위기 때 천억 원이 넘는 계약을 싹쓸이하고 인건비나 방역 물품을 빼돌렸다는 의혹, 앞서 연속 보도로 전해드렸는데요.

이 여행사들의 '코로나 특수' 의혹 전반에 대해 서울경찰청 차원에서 직접 수사에 나선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준엽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국경 봉쇄와 이동제한으로 여행업계 전체가 큰 어려움을 겪었던 코로나 위기 당시.

영업이익이 껑충 뛰며 오히려 호황을 맞이한 두 업체가 있었습니다.

바로 여행업단체 회장이 이끈 회사들이었습니다.

지자체와 공공단체로부터 1,200억 원이 넘는 코로나 임시생활시설 등의 운영 계약을 따낸 게 비결이었습니다.

그런데 계약 건수 90% 이상이 수의계약이었던 것으로 YTN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최승재 / 국민의힘 국회의원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 고발됐는데도 이후에도 수의계약 체결을 하셨더라고, 보니까. '알려온 사실과 전혀 상관없다, 전혀' 이렇게 얘기하셨는데 불법으로 고발당했는데도 전혀 본인들은 잘못이 없다고….]

서울 영등포구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면서는 인건비를 천3백만여 원을 유용한 정황도 포착돼 경찰에 고발당했습니다.

YTN 취재결과 지난주 서울경찰청이 관할 경찰서로부터 이 사건을 모두 넘겨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계약한 지자체나 공공기관이 한두 곳이 아니고 인건비 문제 말고도 제기된 의혹이 다양하다 보니 지방청 차원에서 '직접 수사'에 나선 겁니다.

여행업단체 회장이 이끄는 두 업체는 방역시설 운영 첫 계약부터 여행업단체 회장 자격으로 '자체 추천'하면서 따낸 데다 지난 5월 경찰에 고발당한 이후에도 수의계약을 문제없이 체결해 미심쩍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방역시설을 운영하면서 인건비를 한 사람당 400만 원 이상 과다청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가 하면, 국고로 지원받은 방역물품을 업체의 다른 행사에 무단으로 빼돌린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업체 측은 그동안 아무도 하지 않으려던 방역시설 운영에 스스로 앞장섰을 뿐이고 부당하게 이득을 본 것은 없다고 해명해 왔습니다.

코로나19 위기극복의 선봉장이었는지 방역을 핑계로 허술해진 감시를 악용했는지는 수사 과정에서 차차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