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경찰, 1년 넘게 '술 파티' 의혹 국정원 산하기관 압수수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정원 산하기관의 전직 부원장이 재직할 당시 사무실에서 술판을 벌이는 등 사적으로 사무실을 사용했다는 의혹이 앞서 직원들에 의해 제기됐는데요.

경찰이 이 의혹과 관련해 사무실과 전 부원장 자택 등 강제수사에 나선 것으로 YTN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윤성훈 기자!

경찰 압수수색이 마무리됐다고요?

[기자]
네 서울경찰청 반부패수사대는 오늘(5일) 오후 3시 반쯤부터 2시간 동안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습니다.

오전에는 전직 부원장 조 모 씨 자택을 압수 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경찰이 조 씨가 사무실을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강제수사에 착수한 겁니다.

앞서 연구원 직원들은 조 씨가 지난 2020년 10월부터 1년 2개월 동안 연구원 사무실 일부 호실을 사적으로 썼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해당 호실에서 술 파티가 벌어지기도 했고 외부 여성이 출입하기도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조 씨가 부하 직원들에게 폭언했다는 호소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의혹이 제기되자 국정원은 "사실이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지난달 진상 조사를 벌였습니다.

그리고 같은 달 20일 조 씨를 10억 원대 횡령 혐의로 경찰에 수사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연구원은 국정원으로부터 예산 지원을 받고 국정원 요청 연구를 수행하는 사실상 국정원 산하 기관입니다.

한반도전략, 외교전략, 안보전략 등 종합외교안보 분야와 분석을 맡고 있는데요.

조 씨는 국정원이나 연구원 출신 전문가는 아니지만, 문재인 대선 캠프에서 행정 사무를 담당하다가 특채됐고 지난 6월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윤성훈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