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심야 카센터에서 불..."물에 빠진 아들 구하려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어젯밤 충북 충주시에 있는 카센터에서 불이 났습니다.

충북 옥천군 금강에서는 물에 빠진 아들을 구하려던 아버지가 숨졌습니다.

김태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타오르는 시뻘건 불길에 건물 잔해가 녹아내립니다.

큰불로 번지진 않을까 걱정스레 지켜보던 시민들은 터지는 폭발음에 화들짝 놀랍니다.

"어머"
"위험해, 위험해, 위험해"

어젯밤(24일) 10시 반쯤 충북 충주시에 있는 카센터에서 불이 났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불은 1층짜리 카센터 건물 한 동을 모두 태우고 40여 분만에 꺼졌습니다.

앞서 2시간 전쯤에는 전남 여수시 국가산업단지에서 불이 나 4시간 만에 꺼졌는데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소방 당국은 유연탄을 옮기는 컨베이어 벨트에서 불이 났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안타까운 사고도 있었습니다.

어제 오후 5시 반쯤 충북 옥천군 봉이면 금강에서 낚시하던 47살 A 씨가 강물에 빠져 숨졌습니다.

A 씨는 근처에서 물놀이하던 10대 아들이 강물에 떠밀려가자 아들을 구하러 강 깊은 곳으로 들어갔다가 변을 당했습니다.

아들은 얕은 물가로 떠밀려와 인근 낚시객에 구조됐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김태원입니다.



YTN 김태원 (woni041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