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민 5명 가운데 1명이 미확진 감염...월요일부터 실외 마스크 의무 해제

실시간 주요뉴스

첫 대규모 전국조사 "국민 97% 코로나 항체 보유"
국민 5명 중 1명, 코로나19 ’미확진 감염’
"면역력, 시간 지나면 감소…고위험군 접종 필요"
방역 당국 "재유행 와도 중증화율 감소할 것"
[앵커]
우리 국민의 97%는 코로나19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5명 가운데 1명이 미 확진 감염자였던 것으로 추산됐는데,

정부는 항체 보유율과 재유행 감소 상황 등을 고려해,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완전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취재부서 연결합니다. 김현아 기자!

항체 보유율이 97%면, 거의 전 국민이 항체를 보유하고 있다고 해도 봐도 되는 거 아닙니까?

[기자]
네. 이번 조사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진행된 전국 단위 대규모 혈청 역학조사였는데요.

5살 이상, 9천9백여 명을 조사했더니 97.38%가 항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거의 전 국민이 코로나에 감염됐거나 백신을 맞거나 해서 항체를 보유하고 있는 겁니다.

특이한 것은 자연감염으로 인한 항체 양성률이 57.68%인데 당시 코로나 누적 발생률은 38.15%에 그쳐 19.5% 차이가 있다는 건데,

해석하면, 국민 5명 가운데 1명이 감염은 됐지만, 확진자 공식 집계에 포함되지 않은 미확진 감염자였던 것으로 추산됩니다.

항체 양성률이 97%나 되니까 '이제 안전하구나. 백신 추가 접종 필요 없다' 생각하는 분들도 있겠습니다.

하지만, 면역 항체는 시간이 지나면 감소하고 새 변이 바이러스도 나타날 수 있어서, 고위험군은 여전히 추가 접종이 필요합니다.

방역 당국은 다만, 대부분이 항체가 있으니까 재유행이 와도 중증화율은 상당 부분 낮출 수 있을 거라고 판단했습니다.

[앵커]
오늘 신규 확진자도 많이 줄었는데 다음 주 월요일부터는 실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요?

[기자]
네. 지금은 50명 이상이 모이는 야외 집회나 공연, 스포츠 경기 등에서는 마스크를 써야 하는데 월요일부터는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중대본 회의에서 재유행의 고비를 확실히 넘어섰다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격 해제했습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독감이 유행하고 있고, 겨울에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도 있어서 일단 시간을 두고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신규 확진자는 2만9천여 명으로 전주보다 2만2천여 명 줄었고,

위중증 환자는 399명으로 45일 만에 3백 명대로 떨어졌습니다.

사망자는 6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금까지 사회2부에서 YTN 김현아입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