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말다툼 뒤 여자친구 명품 가방에 소변...1심서 벌금 150만 원

실시간 주요뉴스

말다툼 뒤 여자친구 명품 가방에 소변...1심서 벌금 150만 원
말다툼을 벌인 뒤 여자친구의 명품 가방에 소변을 본 30대 남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재물손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1살 A 씨에게 벌금 15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A 씨가 초범이고 피해자인 여자친구에게 돈을 지급해 합의했다면서도 본인의 잘못을 진심으로 반성하는 것으로 보이지 않고, 범행 죄질 또한 불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A 씨는 지난해 10월 서울 강남구에 있는 여자친구 집에서 루이비통 가방에 소변을 보고 구강청결제를 부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당시 A 씨와 여자친구는 채무 문제 등으로 말다툼을 벌이고 있었고, A 씨는 여자친구 방에 있던 가방을 거실로 가지고 나와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 씨는 법정에서 가방에 소변을 진짜로 본 것이 아니라 시늉만 했다고 범행을 부인했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 소변 반응과 함께, 남성의 DNA형도 검출됐습니다.

A 씨는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습니다.


YTN 우철희 (woo7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