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모습 드러낸 잠수교...오늘 밤 늦게 통행 재개될 듯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비가 그치고 한강 수위가 낮아지면서 통제됐던 서울 시내 도로들의 통행도 하나둘 재개되고 있습니다.

닷새째 통행이 제한된 잠수교도 모습을 드러냈는데 이르면 오늘 밤늦게 통행이 재개될 전망입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윤성훈 기자!

[기자]
네, 서울 반포동 잠수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잠수교 물이 거의 다 빠진 것처럼 보이는데요?

[기자]
네, 며칠 동안 물에 잠겼던 잠수교가 조금 전 완전히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오후 3시쯤부터는 사람이 이동할 수 있을 정도로 물이 빠져 살수차 등을 이용한 도로 정비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한강공원 일대도 물이 빠졌는데, 중심을 잃고 쓰러진 가로수들이 곳곳에서 발견됩니다.

잠수교가 물에 잠기는 수위 6.5m인데, 오후 3시 30분 기준 수위가 6.7m대로 낮아졌습니다.

팔당댐 방류량이 1초에 육칠천 톤 정도로 줄어들면서 잠수교 수위는 1시간에 10~20cm씩 낮아지고 있는데요.

도로 정비 작업을 마치면 오늘 밤늦게 잠수교 통행도 재개될 거로 보입니다.

통제됐던 서울 시내 도로들도 속속 다시 통행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올림픽대로 가양대교에서 동작대교까지 양방향 통행 제한은 오늘 새벽 해제됐고, 시내 도로인 노유나들목, 자양나들목 등도 통제가 풀렸습니다.

오후 3시 30분 기준, 서울 시내 통행 제한 구간은 한강 부근 나들목 등 10곳으로 줄었습니다.

퇴근 시간이 점차 다가오면서 서울시 도심 이동 속도는 15km대로 서행하고 있는데요.

최근 빚어졌던 극심한 퇴근길 정체는 없을 거로 보입니다.

다만, 도로 파임이나 지반 붕괴 등 돌발 변수로 통제 상황이 달라질 수 있는 만큼 운전자들은 교통정보 시스템 등을 확인하셔서 운행에 참고하셔야겠습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